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국감]설리 동향보고 SNS 유출 질타 이어져

최종수정 2019.10.18 21:14 기사입력 2019.10.18 21: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최근 연예인 설리(본명 최진리)가 숨진 채 발견될 당시의 구급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데에 따른 지적이 국정감사 현장에서 이어졌다.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에게는 보고서가 유출된 경위에 대한 엄중한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 관련자 징계 기준 마련 등이 요구됐다.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보고서 유출은 두 번 죽이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내부 문건 유출은 엄격하게 다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공문서를 찍어서 밖으로 내보낸다는 것은 불감증이 있는 것으로 이게 유출되면 상대가 얼마나 큰 마음의 상처를 받을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소방당국의 개인 신상정보 보호 의식 부족을 지적하며 개선책을 요구했다.

윤 의원은 "소방관서는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인식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는 게 이 사건에서 드러났다"며 "하루 빨리 개인정보 관리 실태를 전수조사해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본부장은 유출 관련자를 직위 해제 등 징계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관련자를 직위 해제 등 징계하고, 재발 방지 대책 마련과 보안 교육을 실시하겠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감에서도 비슷한 지적이 나왔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동향보고와 같은 문서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관리되는 지에 대한 매뉴얼 부재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14일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된 당시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사망 사실과 일시, 주소 등이 담긴 경찰과 소방의 내부문건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경기소방본부는 해당 문건이 소방서 내부 문건임을 확인하고 각 포털사이트와 블로그 운영진 등에 삭제를 요청한 상태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