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평구 주차 공유서비스 86%' 만족, '96% 공유면 확대' 희망

최종수정 2019.10.14 06:05 기사입력 2019.10.14 06: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지난해 3월 주차장만드는사람들(대표 김성환)과 협약을 체결, ‘전화 한통으로 주차를 해결’하는 ARSPARKING 주차 공유서비스를 도입했다.


최근 1년 동안 서비스 이용 차량은 7,286대로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은평구 주차 공유서비스 86%' 만족, '96% 공유면 확대' 희망

은평구는 시설관리공단, ‘주만사’와 주차 공유사업을 정착시키고 확대해 왔다. 운전자에게 편리한 전화(ARS) 방식을 도입, 주차 공유 프로그램과 거주자 프로그램을 연동, 정보 공유를 통해 실시간 안내 및 이용 홍보가 이루어지고 있다.


최근, 9월 실시한 ARSPARKING 서비스 이용자 대상 설문 결과 만족도 역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응답자 160명 중 138명(86%)이 서비스에 만족한다고 응답, 151명(94%)이 공유면 확대를 희망했다.


만족도가 높은 항목으로 앱설치 또는 회원가입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 저렴한 주차요금, 카카오톡 주차이용 알림 서비스, 공인인증서 없는 카드결재 방식 순이었다.

은평구 주차 공유서비스 86%' 만족, '96% 공유면 확대' 희망

다만, 개선이 필요한 부분으로 공유주차면 부족, 이용방법을 안내하는 바닥표시제(스티커) 훼손으로 식별이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은평구는 주차 공유 확대 요구에 따라 스티커 내구성 강화를 위해 재질, 부착 위치 및 방법을 표준화하여 10월 중 870개소 부착을 완료할 예정이다.


2020년 거주자주차면 전일제 배정면을 자동공유지역으로 지정하여 공유면을 2,000면 이상확대할 계획이다.


은평구 관계자는 주민들께 “주차장 건설은 부지확보 어려움, 건설비용, 민원 등으로 많은 시일이 소요되는 만큼 주차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주차 공유, 부설주차장 개방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