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조국 ‘나라 망신’…민주당, 차라리 정의당처럼 입 다물라“

최종수정 2019.09.24 10:11 기사입력 2019.09.24 10:11

댓글쓰기

“조국, 일말의 양심이 남아 있다면 즉각 자진 사퇴하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4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어제 압수수색 과정은 국내 언론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들의 집중 취재 대상이 됐다”며 “조 장관은 이제 나라 망신이 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은 가슴에 일말의 양심이 남아 있다면 더 이상 국민의 가슴에 상처를 내지 말고 즉각 자진 사퇴하기 바란다”며 “그것만이 국민의 자존심을 지키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른 판에 검찰 비난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치에 닿지도 않는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더 이상 국회 망신을 시키지 말고, 차라리 정의당처럼 입을 다물기 바란다”며 “민주당이 조 장관 비호를 멈추지 않는다면 다음 총선에서 국민적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조국 사태’가 불리하게 돌아가자 뒤늦게 민생을 들먹이며 국면 전환을 시도하는 얕은꾀를 부리고 있다”며 “민주당은 민생을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꼬집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국민적 반대를 무릅쓰고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해서 사태를 이 지경으로 만든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또한 강경론을 앞세워 대통령의 판단을 흐리고 국가적 망신을 자초한 청와대 정무라인도 교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