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할 수 없는 문재인 정권" 日언론과 인터뷰한 韓 외교관

최종수정 2019.09.18 15:55 기사입력 2019.09.18 15:00

댓글쓰기

외교부 "대응 가치도 없어"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정현진 기자] 한국 외교부 관계자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권은 이해하기 어려운 구석이 있는 정권"이라면서 한국 관료들이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 청와대의 지시를 묵묵히 이행하고 있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권 내에서는 개선되기 어렵다"면서 "정권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방법"이라고 주장해 파장이 일 전망이다. 외교부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고 일축했다.


일본 주간 현대는 17일 '한국 외교관이 밝힌 문재인 정권과 외교부의 의사소통'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청와대가 어떤 안을 내도록 외교부에 지시하면 두 가지 안(A,B안)을 갖고 간다"면서 "하지만 청와대는 우리가 생각지도 못한 안(C안)을 내린다"고 말했다. 그는 "그 안은 우리가 내부에서 '최악의 경우'로 보고 청와대에 올리지도 않았던 그런 것들"이라며 "그런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 "문재인 정권을 모시며 날마다 실감하고 있지만, 솔직히 이해할 수 없는 구석이 있는 정권"이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우리정부의 외교 정책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ㆍ안보 분야는 경제와 함께 약하고 스스로 주도적으로 움직이고 있지 않다. 참모진도 마찬가지"라면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에 의지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 한일 관계가 악화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지금 청와대 관계자들이 보고 있는 것은 첫째도 둘째도 북한"이라면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은 원래부터 종료하고 싶었고 미국이 한국에 배치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도 철거하고 싶어한다. 미군은 한반도에서 나가 달라는 게 본심"이라고 주장했다.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경질 소식을 들은 청와대 관계자들이 기뻐했다고도 말했다.


그는 "문 정권이 집권하는 한 한일 관계는 호전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적어도 관계가 더 나빠지지 않도록 한일 외교 당국자들이 의사소통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보도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사실과 다른 내용에 일일이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언급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