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삼성생명 종합검사 사전준비 착수…'자료제출 요구'

최종수정 2019.07.26 20:12 기사입력 2019.07.26 2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지환 기자] 금융감독원이 삼성생명에 대한 종합검사 사전 준비에 나섰다. 한화생명에 이어 삼성생명이 생명보험사 가운데 두 번째로 종합검사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


2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삼성생명을 상대로 자료제출 요구를 시작했다. 자료제출 요구는 사실상 종합검사의 시작을 알리는 셈이다. 통상 자료요구가 사전검사 한 달 전쯤 이뤄지는 것을 감안하면 사전검사는 다음달, 10월에 본감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생명은 미지급된 즉시연금을 일괄 지급하라는 금감원 권고를 거부해 금감원과 마찰을 빚었다. 이 때문에 올해 초부터 종합검사 대상에 삼성생명이 포함될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일부 정치권 등에서는 삼성생명의 종함검사와 관련해 '보복성'이라는 틀을 들이대기도 했다.


금감원은 법적 분쟁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은 제외한 채 다른 분야에 대해서는 종합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따라 현재 법리다툼이 진행중인 즉시연금을 제외한 다른 사안들이 검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