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H공사, 탄자니아에 간선급행버스체계 수출

최종수정 2019.07.26 11:15 기사입력 2019.07.26 11:15

댓글쓰기

탄자니아 BRT 1단계 사업 운영 현장 /

탄자니아 BRT 1단계 사업 운영 현장 /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서울시 우수정책 중에 하나인 '간선급행버스체계(BRT)'를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수출한다고 26일 밝혔다.


간선급행버스체계(BRT·Bus Rapid Transit)는 주요 도로에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고 급행으로 버스를 운행시키는 시스템이다. 도착정보시스템, 버스우선신호체계, 환승터미널 등을 갖춰 기존 버스 운행 방식보다 정시성, 신속성, 수송 능력이 대폭 향상된 대중교통 체계로 평가 받는다.


SH공사는 탄자니아 경제 수도인 다르에스살람시 지역에 BRT 인프라 조성사업 중 일부 구간을 수주함에 따라 현지에서 사업 착수에 나섰다. 전체 130km 중 제4구간 30km 구간의 버스전용차로 실시 설계 및 감리 사업이며 사업규모는 8백만달러(한화 93억원)로 향후 4년간 진행한다.


앞서 SH공사 산하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은 해외시장에서 기술력과 진출 경험을 갖춘 엔지니어링사인 건화를 주관사로, 동성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아프리카에 서울의 도시교통 및 버스 운영에 대한 노하우 수출을 본격화 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수주 성공으로 다르에스살람시의 효율적 BRT 구축을 위한 제도 및 정책수립자문과 역량강화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서울시의 압축성장 노하우를 전수 받으려는 개발도상국의 문의가 증가함에 따라 2015년 공사 내 전담조직을 설치하고 종합적 사업 기획 및 상품화를 통한 해외진출을 실행했다"며 "도시정책 수출에서 서울시의 우수사례와 전문성을 갖춘 민간기업과의 적극적 협력을 통해 일궈낸 첫 번째 사업이라는 데 의의가 크다" 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