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3기 신도시 등 신규 공공택지에 3D 도시·건축 통합계획 적용

최종수정 2019.07.14 13:30 기사입력 2019.07.14 13:30

댓글쓰기

연계성 부족했던 도시계획과 건축계획 일체화

▲기존에 2차원적인 도시계획과 3차원적인 건축계획이 따로 이뤄지던 것을 입체적인 도시건축 통합계획으로 일체화하게 된다.(자료: 국토교통부)

▲기존에 2차원적인 도시계획과 3차원적인 건축계획이 따로 이뤄지던 것을 입체적인 도시건축 통합계획으로 일체화하게 된다.(자료: 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정부가 3기 신도시 등 신규 공공택지의 도시·건축 계획 일체화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30만가구 주택 공급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신규 공공주택지구에 도시건축 통합계획을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도시건축 통합계획은 도시의 초기 기획단계부터 도시·건축·시설물을 아우르는 입체적인 3D 도시 종합계획을 세우고, 이를 바탕으로 토지이용계획 등 도시·건축계획을 수립하는 방식이다. 도시와 건축은 입체적이고 일체화된 하나의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도시계획과 건축계획은 서로 연계성이 부족했다. 2차원적 도시계획에 3차원적 건축계획을 맞춰야 해 최적의 도시공간을 구현하는 데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도시건축 통합계획을 적용하면 도시의 모습과 경관을 사전에 시뮬레이션할 수 있어 효율적인 공간 활용과 통일감 있는 경관 조성 등이 가능하다. 현재 성남시 서현지구와 수원시 당수지구 및 과천시 과천지구 등 3개 지역의 경우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국가건축정책위원회에 자문해 입체적 종합계획 설계 공모를 위한 지침을 만들고 있다. 해당 지역의 입체적 종합계획 공모는 각 지구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절차가 완료된 이후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국토부는 최근 친환경적인 택지 조성을 위한 환경부 업무협약과 100% 국공립 유치원 공급을 위한 교육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신규 공공택지의 초기 기획단계부터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협력해 도시계획 방식을 선진화하고 도시 경관이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