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명 중 8.3명 파업 '찬성'…대전 시내버스 17일 파업?

최종수정 2019.07.11 08:19 기사입력 2019.07.11 08:19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출처=아시아경제 DB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출처=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지역 버스노동조합(이하 버스노조)이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파업을 가결했다. 투표에서 조합원 10명 중 8.3명은 파업에 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대전시에 따르면 버스노조는 전날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투표는 전체 1409명의 조합원 중 1260명이 참여했다. 이중 1180명이 찬성표를 던져 파업이 가결됐다.


버스노조의 파업 가결로 대전은 이달 17일 시내버스 파업 위기에 처하게 됐다. 파업에는 버스노조 조합원(버스기사) 1400여명, 시내버스 618대가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버스노조는 지난 1일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한 상태로 16일까지 남아 있는 2차례의 조정회의(1차 11일·2차 16일)에서 사측과 합의를 이뤄내지 못할 경우 17일 첫 파업을 단행하겠다는 게 버스노조의 입장이다.


현재 버스노조는 내년 1월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임금 7.67% 인상과 월 근로일수 24일 보장을 요구하는 반면 사측은 임금 2% 인상과 월 근로일수 23일을 견지해 서로 평행선을 긋고 있다.

시는 버스노조의 파업 찬반 투표가 가결됨에 따라 11일부터 관계기관 회의, 차량 탑승 및 기종점지 근무자 교육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해 시민 불편을 줄이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파업 단행 시 마련될 비상수송차량은 시내버스 411대(파업 미참여)와 전세버스 200대, 관용버스 34대 등으로 이는 평일 대비 67%, 주말 기준 79% 수준일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이밖에 시는 도시철도 운행횟수를 하루 240회에서 290회로 늘리고 택시부제와 승용차요일제, 가로변 버스전용차로 해제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박용곤 시 버스정책과장은 “노동쟁의 조정회의에서 노사 간 합의점을 도출, 실제 파업이 진행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