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 XX중학교 '여학생 불법촬영 사건'…학교-학생 진실공방

최종수정 2019.06.20 07:19 기사입력 2019.06.19 11:23

댓글쓰기

'3, 6월 남학생이 휴대전화로 여학생 몰래 찍어' 청원
학교 "모두 허위사실…이미 징계 내려진 사안"
학생들 "불안하다" "적절한 조치 취해주길"

강남 XX중학교 '여학생 불법촬영 사건'…학교-학생 진실공방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서울 강남의 한 중학교에서 벌어진 휴대폰 불법촬영 사건이 학교와 학생들 사이에서 진실공방으로 치닫고 있다. 가해자 학생은 휴대폰을 파기해버렸고 학교는 다소 소극적으로 대처했다. 내가 찍혔을까 학생들은 불안해하고 참다못한 한 학생은 청와대에 청원까지 올렸다. 일각에선 가해자 학생이 학교가 아닌 다른 곳에서도 불법촬영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학교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정확한 사실 규명이 필요해 보인다.


올해 3월 이 학교 한 남학생이 여학생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했다. 남학생은 이후 학교 측에 이런 사실을 알리며 자수했다. 그가 왜 자수하게 된 것인지 학교 측은 설명하지 않았다. 학교 관계자는 "자수 당시 가해학생 학부모님께서 휴대폰을 파기해 증거물을 확보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학교 측은 이런 일이 있었음을 학생들에게 알리지 않았다.


이어 학교 관계자는 "학생이 자수를 해오며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열렸고 징계까지 내려진 사안"이라며 "이 사건을 알고 있는 학생이 아무도 없어 사실을 알리면 오히려 불안감만 키울 것이란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교 측 바람과 달리 이 사실은 소문을 타기 시작했고, 여학생들은 본인이 찍히지 않았을까 걱정하기 시작했다. 누가 피해자인지도 모른 채 불특정다수의 학생들이 불안감에 떨어야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 것이다. 이 학교 3학년에 재학중인 A양은 "내 신체 사진이 이미 유출돼서 인터넷에 떠돌고 있을지도 모르는데 학교는 아무런 조치가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던 중 한 학생이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강남 우수 중학교의 몰카 사건을 실토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모두가 아는 일'이 돼 버렸다. 청원인은 "사건 당시 학교 이미지를 고려해 담임 선생님 선에서 이 일을 은닉해버렸다"며 "이후 6월 가해 학생이 (학교가 아닌 또다른 장소인) 학원에서 몰카를 찍던 중 피해학생에게 걸렸지만 학교는 대책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학교는 청원 내용이 모두 허위라는 입장이다. 학교 관계자는 "청원 작성자를 통해 6월 학원에서 불법촬영이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학교는 최선을 다해서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교에 대한 학생들의 신뢰는 회복되지 않고 있다. 18일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학생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기자가 해당 학교를 방문하자, 학교는 선생님들을 정문해 배치해 학생과 접촉을 막기도 했다. 현장에 배치된 한 선생님은 "일상적으로 하는 하교지도"라며 "종종 나와서 아이들의 안전한 귀가를 돕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재학생 B양은 "선생님들이 하굣길에 나와 계신 거는 오늘 처음 봤다"고 전했다. 또 다른 재학생 C양은 "선생님이 지켜봐서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다"며 "학교 이미지도 중요하지만 선생님들이 학생들을 위해서 조치를 취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