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 부안 인근 해상서 어선 전복…선원 3명 사망·1명 구조

최종수정 2019.05.31 11:05 기사입력 2019.05.31 1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전북 부안군 위도 해상에서 어선이 전복해 선원 3명이 숨지고 1명이 구조됐다.


부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31일 오전 5시 56분께 전북 부안군 위도 북쪽 9㎞ 해상에서 7.93t급 어선(덕진호)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전복된 선박을 수색해 의식이 없는 한국인 선장 A씨(45) 등 3명을 찾아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모두 사망했다.


베트남 국적 선원 1명은 인근 해역에서 조업하던 어선에 발견돼 구조됐다.


베트남 선원 B씨는 해경 조사에서 "전날 밤 10시쯤 배가 전복된 것 같다"며 "조타실에서 누워 있었는데, 갑자기 배가 뒤집혔다"고 진술했다.

해경은 사고가 발생한 원인으로 어선의 직접 충돌보단 스크류 걸림에 무게를 두고 있다. 사고 당시 풍속은 강하지 않았고 해역에 암초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선주와 협의해 어선을 인근 항구로 인양할 방침이다.


부안 해경 관계자는 "베트남 선원이 한국말이 서툴러 제대로 조사를 못 했다"며 "배를 인양한 뒤 합동 감식을 벌여 사고 원인과 경위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