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식품안전 공공데이터 개방…먹거리 정보산업 지원"

최종수정 2019.05.27 09:20 기사입력 2019.05.27 0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안전 공공데이터를 개방해 먹거리 정보산업 활성화를 적극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그동안 식약처는 회수대상 부적합 식품 정보, 인허가 정보 등 131종의 공공데이터를 식품안전정보포털인 '식품안전나라'에 개방하고 스마트 냉장고·식품 안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을 지원해왔다. 온라인 기반 먹거리 시장이 확대되면서 배달앱, 네이버 플레이스, 네이버 주문하기 등에는 음식점 위생등급제, 행정처분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맛집 정보 제공 사이트로 그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28일에는 식품안전 공공데이터의 이용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먹거리 정보산업 민관협의체 회의를 연다.


식약처는 "이번 민관협의체가 식품안전 공공데이터 공유 확대를 위한 소통창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식품안전정보를 발굴·제공해 먹거리 정보산업 분야의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