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탁드립니다" 침묵 깬 삼성전자

최종수정 2019.05.24 15:02 기사입력 2019.05.24 11:15

댓글쓰기

"부탁드립니다" 침묵 깬 삼성전자


삼바 관련 언론보도에 이례적 입장문 발표

방어적 입장서 강경모드로 전환 "이 부회장, 전혀 무관"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회사는 물론 투자자, 고객들도 큰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가 23일 발표한 '부탁드립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입장문의 핵심 내용이다. 삼성은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 수사와 관련 언론 보도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해 왔는데 이날 침묵을 깬 것이다. 삼성이 검찰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별도의 자료를 내고 억울함을 호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은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이 일부 언론에서 무차별적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추측성 보도가 다수 게재되면서 아직 진실규명의 초기 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유죄라는 단정이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직원과 회사는 물론 투자자와 고객들도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 입장문의 문구를 보면 삼바 수사 관련 여론전에서 달라진 자세가 엿보인다. 방어적인 입장에서 강경모드로 태세를 전환한 것이다. '읍소(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 검증을 거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와 '각오(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습니다)'를 넘나 들며 남다른 결의를 보여준다.

삼성이 자세 전환을 한 것은 그간 재판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검찰을 최대한 자극하지 않는 데 주력했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소환 가능성까지 언론 보도를 통해 흘러나오자 더 이상 밀려선 안된다는 위기감이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성은 삼바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단호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일부 언론이 보도한 '검찰이 복원한 이재용 부회장 육성 통화 파일'은 미국의 바이오젠 경영진과 신약 등 정상적인 사업과 관련해 대화한 내용인데도 불구, 분식회계 등 범죄 혐의와 관련 있는 것처럼 오도되고 있다고 삼성은 판단하고 있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 통화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투자경과 등 사업적 내용에 국한돼 있고 콜옵션 공시 등 회계처리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이 호소문을 발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일부 추측성 보도에 따라 평판과 여론 등이 악화되자, 진화에 나선 것"이라며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여론몰이 형태로 흘러가면서 삼성이라는 글로벌 기업이 경영활동에 지장을 받지 않을 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