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경제 정책 변화 안착될 때까지 시간 걸려…우리 경제 성공으로 가는 중"

최종수정 2019.05.14 15:52 기사입력 2019.05.14 15:52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선언문 발표를 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한 협회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선언문 발표를 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한 협회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경제 정책의 근본적인 변화가 안착되기에는 시간이 걸리고 통계와 현장의 온도 차도 물론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산업 현장에서 나타나는 부작용을 근본적인 변화가 나타나기 전의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판단하면서 집권 3년 차에도 현 정부의 경제 정책인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해 "정부의 경제정책과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고 특히 경제정책의 근본적인 변화가 안착되기에는 시간이 걸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 첫해, 경제정책의 방향을 제시하고 2년 차에 혁신적 포용국가의 시동을 걸었다면, 올해 3년 차에는 반드시 현장에서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의 성장은 우리 정부의 변함없는 목표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공정한 경제 위에서 당당하게 경쟁하며 자발적인 상생 협력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업이 정부와 시장을 신뢰하고 적극적으로 도전과 재도전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시행착오와 실패가 사회적 경험으로 축적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최저임금, 탄력근로제, 주52시간 근로제 등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도 우리 기업인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는 말도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