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한반도 평화의 먼길, 꼭 가야할 길"

최종수정 2019.04.28 13:20 기사입력 2019.04.28 13:20

댓글쓰기

이재명 "한반도 평화의 먼길, 꼭 가야할 길"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은 '먼 길'이지만 꾸준히 조금 씩이라도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하고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28일 자신의 SNS에 올린 '평화의 길, 먼 길이지만 꼭 가야할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은 소회를 밝히고,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와 동참을 호소했다.


이 지사는 먼저 "남북의 두 정상이 손을 잡고 분단의 선을 넘나들었던 그 순간, 그 장면을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1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두 차례씩 열리는 등 멀게만 느껴졌던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의 미래가 더 가까워졌지만 아쉽게도 잠시 시간이 멈춘 듯 보인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수십년 간을 적대시하며 살아왔는데 하루 아침에 아무일도 없던 것처럼 지내긴 어려운 만큼 더 자주 만나고 더 터놓고 얘기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며 "꾸준히 조금씩이라도 나아갈 수 있도록 응원하고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 지사는 27일 '멀지만 반드시 가야할 길'을 주제로 경기도, 통일부, 서울시가 공동 개최한 '4ㆍ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판문점 선언 당시 남북정상이 함께했던 군사분계선, 기념식수, 도보다리, 의장대 사열장, 평화의집(정상회담장) 등을 둘러봤다.

이 지사는 이날 평화의집에서 가진 만찬에서도 "1년 전 이 역사적인 장소에서 남북이 대결이 아닌 공존의 길, 갈등이 아닌 평화의 길로 가기로 남북의 양 정상이 합의했다"며 "경기도는 평화의 가치를 경기도정의 핵심가치로 추진하고 있다. 여기 계신 모든 분들께서 함께 손잡고 그 평화의 위대한 길에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이날 행사는 접경지역 주민과 주한외교사절, UN 및 군사정전위, 정부, 국회,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문화ㆍ예술ㆍ체육계 인사 등 500여명이 참석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염원하는 '축제의 장'으로 펼쳐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흔들림 없이 진전되길 염원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메시지를 비롯해 주요국 정상의 축하메시지, 판문점 선언 이후 1년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여정을 담은 영상이 차례로 방영됐다. 또 한국, 미국, 중국, 일본을 대표하는 세계적 아티스트들이 선보이는 환상적인 공연도 무대에 올려졌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