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산자위 “박영선 남편, 현대·기아차도 막대한 수임료 추정”

최종수정 2019.04.07 18:06 기사입력 2019.04.07 15:30

댓글쓰기

文대통령 지명철회·박영선 자진사퇴 촉구
“부인은 창으로 찌르고 부군은 수임료 챙겨”
靑 임명 강행시, 당 차원에서 대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7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는 즉각 자진사퇴를 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지명철회를 하라”고 밝혔다.


이종배·정유섭 한국당 의원 등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인은 창으로 삼성 찌르고 부군은 삼성으로부터 수임료를 챙겨 ‘新부창부수’라는 신조어가 생겼을 정도”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박 후보자 남편인 이원조 변호사가 속한 로펌 DLA Piper가 2008년부터 2018년까지 미국 삼성전자 관련 소송 13건을 수임해 수백억 원의 수임료를 받았다”며 “이 변호사가 한국총괄대표를 맡은 2013년 1월 이후 현대·기아차 및 계열사 관련 소송 8건을 수임했는데 이 역시 막대한 수임료를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앞에서는 삼성 등 대기업을 규제하는 금산분리법,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이학수특별법을 대표발의하고, 각종 회의 및 인터뷰에서 삼성을 비롯한 대기업을 끊임없이 비판해왔다”며 “뒤에서는 남편에게 삼성 사건을 물어다주는 위선적이고 추악한 작태를 일삼아 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DLA Piper는 특허소송으로 유명한 글로벌 유수의 로펌으로 당사는 경쟁입찰을 통해 해당로펌에 소송을 의뢰했다”며 “2013년 이후 당사가 의뢰했다는 8건이란 숫자는 특정소송 과정에서 의뢰건수가 중첩돼 과다계산된 것으로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들은 “공직을 이용해 사익을 편취하는 박 후보자에게 올해 예산만 10조원이 넘는 중소벤처기업부를 믿고 맡길 수 있겠는가”라며 “박 후보자가 장관에 임명되더라도 이제까지 행태를 보면, 뒤에서 몰래 편파적으로 내 사람에게 이권을 몰아주면서 중기부를 농단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들은 “이대로 임명을 강행한다면 민의의 정당인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그저 요식행위로 취급하는 것이고 오만과 독선을 넘어 독재”라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도 관련된 자료를 찾아내고 증거도 확보할 수 있는 대로 확보해 말씀을 드리겠다”며 “(청와대의 임명 강행 시) 당 차원에서 대응할 것이고 그에 대해서는 지도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