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핵심인물 윤중천 불러서 조사

최종수정 2019.03.21 17:09 기사입력 2019.03.21 17:09

댓글쓰기

검찰,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핵심인물 윤중천 불러서 조사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21일에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후 건설업자 윤씨를 소환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이날로서 윤씨를 총 5번 조사했다. 소환조사로는 이번이 2번째다.


김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은, 김 전 차관이 2013년 건설업자 윤씨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당시 그는 경찰의 수사를 받았고 경찰은 성폭행 혐의를 적용해 김 전 차관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지만 검찰이 김 전 차관에 대해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 이후 김 전 차관 사건에 대한 부실수사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 18일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활동 기간을 두 달 연장하는 등 사정당국들이 진상규명 의지를 보인 이후 윤씨를 이날 다시 소환한 것이어서 조사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진상조사단은 윤씨를 상대로 여성들을 불법적으로 특정 장소에 머물게 하면서 사회 고위층을 상대로 성접대를 하게 시켰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보인다. 윤씨 본인이 피해 여성을 감금한 채 성폭행했다는 의혹도 조사 대상에 포함돼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