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계절 미세먼지 청정하게 해줄 공조 솔루션 다 모여라

최종수정 2019.03.12 10:26 기사입력 2019.03.12 10:26

댓글쓰기

사계절 미세먼지 청정하게 해줄 공조 솔루션 다 모여라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미세먼지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 LG전자 등 가전업계가 미세먼지를 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청정 공조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12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2019)'에서 국내 최대 면적 청정 가능한 4Way 카세트형 시스템 에어컨, 무풍 에어컨 풀 라인업 등 공조 솔루션을 공개한다.


삼성전자의 시스템에어컨 360ㆍ1Wayㆍ4Way 카세트는 0.3㎛(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한 먼지까지 제거할 수 있다. 특히 2월말 출시돼 이번 전시회에 처음으로 공개하는 4Way 카세트용 공기청정 판넬은 국내 최대 면적인 157.4㎡ 의 넓은 공간까지 청정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실내 공기를 정화할 수 있는 환기시스템인 전열교환기(ERV)도 전시했다. 전열교환기는 배기구와 흡입구가 구분된 양방향 환기 시스템으로 오염원이 재유입 되지 않아 환기 효과가 뛰어날 뿐만 아니라, 외부로 배출되는 실내 공기의 열 에너지를 유입되는 실외 공기로 전달해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사계절 미세먼지 청정하게 해줄 공조 솔루션 다 모여라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는 업체 중 가장 넓은 450㎡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해 인공지능(AI) 스마트기류 실내기, 공간별 맞춤형 솔루션 등을 공개했다. AI 스마트기류 실내기는 기존 천장형 실내기에 설치된 4개 조절 장치와는 별도로 내부에 4개의 조절 장치를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에는 정밀하게 바람을 조작하는 게 어려웠으나 신제품은 8개 날개를 사용해 정밀하게 조작할 수 있다.


스마트 기능은 공간온도센서를 사용해 천장과 바닥의 온도를 실시간으로 점검해 공간 전체를 균일하게 난방한다. 인체감지센서는 기존 대비 3배 빠른 속도로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확인해 사람이 없을 경우 알아서 공조장치의 운전을 멈춘다.

LG전자는 이와 함께 주거, 사무, 교육, 산업, 상업 등 다양한 공간 맞춤형 솔루션도 선보였다.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은 전 세계 28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2만60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조 전시회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