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3781명…42년 만에 3000명대

최종수정 2019.03.03 11:00 기사입력 2019.03.03 11:00

댓글쓰기

2017년보다 9.7% 줄어…6년 연속 감소세
음주운전 및 보행 중 사망자 10% 이상 줄어

 ▲연도별 교통사고 추이(자료: 경찰청ㆍ국토교통부)

 ▲연도별 교통사고 추이(자료: 경찰청ㆍ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3781명으로 1년 새 10%가량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경찰청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3781명으로 1976년(3860명) 이후 42년 만에 처음 3000대를 나타냈다. 2017년과 비교하면 404명(9.7%) 줄어 6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다만 교통사고 건수는 지난해 21만7148건으로 직전년보다 813건(0.4%) 늘었다. 부상자도 207명(0.1%) 증가한 32만3036명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가 346명으로 2017년보다 93명(21.2%) 줄었다. 보행 중 사망자도 188명(11.2%) 감소한 1487명이었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보행 중 사망자 비중은 지난해 39.3%로 가장 많았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치(19.7%, 2016년)의 두배 수준이다. 그만큼 보행자 안전이 취약한 셈이다. 특히 보행 사망자 중 65세 이상이 56.6로 과반을 차지했다.

도로 종류별로는 지방자치단체가 관리하는 도로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지난해 2730명으로 1년 전보다 334명(10.9%) 줄었다. 국가가 관리하는 국도에서 발생한 사망자도 83명(8.6%) 감소한 887명을 나타냈다. 반면 고속도로 사망자는 252명으로 4명(1.6%) 늘었다.


지역별로 교통사고 사망자 증감률을 살펴보면 울산(17.5%)ㆍ인천(10.3%)ㆍ대전(4.9%) 등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늘어난 반면 광주(-35.9%)ㆍ부산(-19.7%)ㆍ대구(-18.4%)ㆍ전북(-16.7%) 등은 사망자가 줄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가 도심 제한속도를 낮추고 교통안전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책 등을 추진한 결과로 보인다”며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와 대형 차량 첨단안전장치 장착 의무화 등 제도 개선이 이뤄졌고, 이른바 ‘윤창호법’이 국회에서 통과되며 음주운전 사고가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