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호관찰 중에…" 노인들 무차별 폭행한 10대에 징역형 선고

최종수정 2019.02.07 18:02 기사입력 2019.02.07 18:02

댓글쓰기

"보호관찰 중에…" 노인들 무차별 폭행한 10대에 징역형 선고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골목길을 지나가던 70대 노인을 수차례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으려 한 1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는 강도상해 및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기소된 A(18)군에게 징역 장기 5년·단기 4년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A군은 지난해 10월17일 오전 5시께 인천 미추홀구 한 골목에서 노인 B(71)씨를 넘어뜨린 뒤 발과 마대 자루로 수차례 폭행하며 금품을 빼앗으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군은 지나가는 B씨에게 일부러 어깨를 부딪친 뒤 "1만원이나 5000원을 달라"는 협박과 폭행을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폭행을 당한 B씨는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었다.


A군은 같은 달 13일에도 미추홀구 한 골목에서 C(60)씨와 시비가 붙자 그의 멱살을 잡아 밀치고 넘어뜨리는 등 폭행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비행을 거듭해 소년보호처분을 받아 보호관찰 중인 상태였는데도 짧은 기간에 여러 범행을 저질렀다"며 "부모보다도 나이가 많은 피해자를 무차별 구타하고 마대자루로 가격까지 하는 등 범행 수법이 불량하고 죄질이 무겁다"고 판단했다.


다만 "피고인이 아직 나이 어린 소년이기에 장기간의 수형 생활로 재기 의지마저 꺾어서는 안 될 것으로 보여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