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서 전자담배 폭발로 20대 남성 사망…"목에 파편 박혀 경동맥 파열"

최종수정 2019.02.07 08:16 기사입력 2019.02.07 07:54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주의 한 남성이 전자담배 폭발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NBC 뉴스 등에 따르면 윌리엄 에릭 브라운(24)은 전자담배 폭발로 경동맥이 파열돼 지난 29일 숨졌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운은 지난달 27일 전자담배를 피우던 중 기기의 폭발로 파편이 목 부위 경동맥에 박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고 이틀 만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운이 피고 있던 전자담배는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더 이상 유통되지 않는 제품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텍사스주 검시소는 현지 언론을 통해 “사인은 뇌경색과 탈장이나 엑스레이 촬영 결과 전자담배 장치의 파편이 목 부위에 박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에서는 지난 2009년 이후 전자담배 폭발 사고가 200건 이상 발생했으나 이로 인한 사망 사고는 이번이 두 번째 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플로리다주에서는 30대 남성 톨매지 디엘리아(38)가 전자담배 폭발 사고로 기기의 파편이 두개골에 박혀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