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다숲 추가 조성…올해 축구장 4000개 규모

최종수정 2019.01.29 06:00 기사입력 2019.01.29 06:00

댓글쓰기

해수부, 수산자원조성사업 추진

(자료사진)

(자료사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해양수산부가 올해 60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바다숲 3130㏊와 말쥐치·문어 자원회복을 위한 산란장·서식장을 확대 조성하는 등의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해수부는 기후변화와 자원 남획 등으로 황폐해져가는 바다를 되살리고, 수산자원을 회복시키기 위해 매년 해역별 특성과 수산생물의 특성을 반영한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에는 국정과제인 '깨끗한 바다, 풍요로운 어장'을 구현하기 위해 ▲바다숲 조성·관리 ▲ 수산자원 증대(산란장·서식장, 연안바다목장 확대) ▲수산종자 자원관리 ▲연어 자연산란장 조성 등 4개 분야의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갯녹음 현상으로 사막화하는 바다를 되살리기 위해 해조류·해초류를 심고, 천연바다숲을 보전해 바닷속의 생물다양성을 높이고 연안생태계를 복원하기로 했다.


올해에는 동·서·남해 및 제주 해역에 총 22개소, 3130㏊ 규모의 바다숲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자생다시마(동해)와 큰열매모자반(남해), 참모자반(제주) 등을 활용하여 해역별로 특성화된 바다숲을 시범 조성하고 이전에 조성했던 바다숲이 안정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관리도 강화한다.

또 고갈·감소 위기에 처한 말쥐치, 문어 등을 회복시키기 위해 각 품종의 생태와 어장 정보를 기반으로 맞춤형 자연 산란장·서식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난해까지 7개 품종에 대해 8개소의 자연 산란장·서식장을 조성했으며 올해에는 문어·말쥐치의 산란장·서식장을 추가 조성해 11개소로 확장할 방침이다.


물고기 등이 모여 살 수 있도록 인공어초 등 시설물을 설치해 최적의 서식환경을 조성하고 어린 물고기도 방류하는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도 지속 추진한다. 해수부는 지난해까지 36개소의 연안바다목장을 조성했다. 올해에도 이전에 착공한 14개소의 연안바다목장을 지속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유전적 다양성이 확보된 건강한 바다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주요 방류종자에 대한 유전적 다양성 관리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유전적 다양성 조사·관리대상을 11종으로 확대하고, 유전정보에 대한 자료를 구축해 방류사업의 효과를 분석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 하천으로 회귀하는 연어량이 지속 감소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연어자원 보전 및 증대 방안으로 양양 남대천에 연어 자연 산란장 조성을 추진한다. 올해는 하천 생태환경조사를 토대로 적지를 선정하고 관련 법령에 따른 영향평가를 거쳐 기본계획과 설계서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용석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수산자원 회복은 우리바다를 되살리고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이루기 위한 기반"이라며 "수산자원 회복을 통해 깨끗한 바다, 풍요로운 어장을 만들어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