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이웨이’ 김병조, 전당대회 풍자개그 이후 방송 중단…“가족 위협하는 협박전화까지”

최종수정 2019.01.26 13:37 기사입력 2019.01.26 13:37

댓글쓰기

사진=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마이웨이’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코미디언 김병조는 전성기 시절 갑작스럽게 방송 출연을 중단을 이유를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김병조가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김병조는 1980년대 수많은 유행어를 만든 정상급 코미디언이었다.


김병조는 1987년 6월 중 한 정당의 전당대회에서 다른 당을 비꼬는 개그를 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진행한 공연을 했었다. 당시 공연에서 김병조의 발언이 그대로 기사화가 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병조는 “타인에 의해 했던 말이기 때문에 억울했다. 방송사와 집으로 항의 전화도 빗발치고 가족들을 위협하는 협박전화까지 감당해야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시간이 지나니 세월이 약이더라. 모든 게 내 잘못이다. 기사 쓴 분들은 당연한 일을 한 거다. 마음이 고생한 만큼 많은 수확을 얻은 거 같다”고 말했다.


퇴출 당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방송을 쉬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자숙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방송국에서 계속 나오라고 하더라”고 해명했다. 그는 “자숙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한 사람은 우리 아내였다”며 “다른 사람은 모른다. 내가 방송가에서 퇴출당했다고 생각하는데 전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