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KBS, 편파 보도 극심… 수신료 강제징수 금지 운동하겠다"

최종수정 2019.01.04 11:54 기사입력 2019.01.04 11:54

댓글쓰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은 4일 KBS 수신료 강제징수 금지와 수신료 거부 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위-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연석회의'에서 "언론 공정성을 뒤로한 채 언론 자유를 악용하는 KBS의 헌법 파괴를 저지하겠다"며 이같이 선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민은 이같은 공영방송을 그대로 둬야 하는지 강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KBS 공영노조마저 심각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면서 "수신료 거부와 강제징수 금지를 통해 KBS의 편향성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KBS는 연봉 1억원 넘는 직원이 전체의 60%이고, 전체의 70%가 간부라고 한다. 또, 친정권 인사 김제동씨에겐 7억원의 출연료가 지급된다고 한다"면서 "모두 국민의 동의 없이 걷는 수신료에서 나오는 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KBS 1TV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에서 진행한 '김정은 위인 맞이 환영단' 김수근 단장 인터뷰와 관련 "김 씨가 이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편향적 시각을 가진 사회자가 이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는 자체가 KBS의 정치 편향성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은 언론 장악 정책을 저지하고 장악된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특위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를 중심으로 국민과 함께 강력히 정책 저항운동을 펼쳐나가겠다"고 했다.

한국당은 국민 모니터팀을 운영하면서 당 홈페이지를 통해 편향된 보도나 방송에 관한 제보를 받겠다는 방침이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