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이주열 한은 총재 "통화정책 완화기조 상당기간 유지"

최종수정 2017.01.02 09:02 기사입력 2016.12.31 12:17

댓글쓰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한은 본관에서 출입기자단과 열린 송년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한은 본관에서 출입기자단과 열린 송년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성장 둔화를 고려해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상당기간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 총재는 31일 신년사를 통해 한은이 내년 중점을 둬야 할 과제로 우선 통화정책을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 접근하도록 상당기간 완화 기조로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꼽았다. 금융중개지원대출도 경제성장을 뒷받침하는 방향으로 운용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금융안정에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높아 가격변수와 자본유출입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필요시 안정화 대책을 적극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외 경제전망의 정도를 높여 통화정책 유효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핀테크 산업 등 지급결제분야의 디지털화도 발빠르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미국 신정부 정책, 국내 여건 불확실성으로 경제 회복이 지연될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우리 경제는 어느 정도 충격을 견뎌낼 수는 있겠지만 낙관할 수 없다"며 "대외 리스크 요인들이 동시다발적으로 현재화되거나 국내여건 악화와 맞물릴 경우 그 파급영향이 예상 외로 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저출산·고령화나 가계부채 누증에 대한 구조개혁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눈앞의 상황이 어렵다는 이유로 경제의 구조적 취약성을 방치해 둘 경우 성장잠재력 회복은 요원해질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16년 경제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이 총재는 "국내외에서 예기치 못한 충격이 잇따라 발생하여 우리 경제에 큰 어려움을 줬다"며 "한은은 우리 경제의 성장세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통화정책기조를 더욱 완화했지만, 경제성장은 여전히 잠재능력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