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병신년 마지막 날 맑고 포근…"해넘이 보는데 지장 없어"

최종수정 2016.12.30 20:32 기사입력 2016.12.30 2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포근할 전망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에서 영상 2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4∼10도로 기온이 전날보다 조금 오른다.

일몰 시각은 서울 오후 5시24분, 인천 오후 5시25분 등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해넘이를 보는데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높겠으나, 일교차는 클 것으로 예상되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일요일까지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도로가 어는 곳이 많으므로 교통안전에도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31일 밤부터 1일 아침 사이 일부 서해안과 내륙지역에는 안개가 짙게 끼거나 옅은 안개가 계속 남아있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하다.

강원 영동과 경상도는 대기가 당분간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이날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남해 앞바다에 0.5∼1.0m, 동해 앞바다에 0.5∼2.0m로 예상된다.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으므로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이를 유념해야 한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