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혁보수신당, 인재영입에 박차…AI 대책위도 구성

최종수정 2016.12.31 04:04 기사입력 2016.12.30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가 주도한 개혁보수신당이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내년 대선 정국을 앞두고 본격적인 '확장성' 경쟁에 돌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개혁보수신당 창당 선언

개혁보수신당 창당 선언


개혁보수신당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당준비회의를 갖고 대학생 등 각계 인사를 포함한 창당 발기인 200명 영입에 나섰다고 밝혔다.

장제원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참신과 경륜을 각기 갖추고, 세대를 초월한 인재를 두루 모시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경률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과 황진하 새누리당 전 의원을 인재영입팀에 모시는 등 전·현직 단체장과 군장성, 교수, 방송연예인, 대학생까지 두루 발기인에 참여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개혁보수신당은 또 이날 회의에서 조류독감(AI)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하고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출신인 정운천 의원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장 대변인은 "AI 확산 속도가 위태로운 상황이라 국무총리나 (농림부) 장관이 모두 사퇴해야 할 수준"이라며 "김학용·김영우·이군현 의원 등을 위원으로 위촉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화성을 방문해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