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꽃놀이패' 김세정 아재미 발산, 흙길에서도 빛난 '세정 꽃길'

최종수정 2016.12.26 03:06 기사입력 2016.12.26 00:29

댓글쓰기

구구단 김세정. 사진=SBS '꽃놀이패' 방송 캡쳐

구구단 김세정. 사진=SBS '꽃놀이패'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꽃놀이패' 구구단 김세정이 자신의 노래처럼 '꽃길'을 걸었다.

2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꽃놀이패'에서는 김세정이 출연해 솔직 털털한 매력으로 특유의 '아재미'를 뽐냈다.
등장하자마자 흙길 팀장이 된 김세정은 안정환, 유병재, 이성재와 함께 흙길 숙소로 향했다.

하지만 김세정은 "흙길에 최적화된 사람이다. 시골에서 컸다"며 완벽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세정은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집안을 청소하고 불까지 붙여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날 김세정은 멤버들과 돼지감자를 캔 뒤 직접 요리까지 선보였다. 또한 의도치 않게 패러글라이딩을 타게 된 유병재를 위해 고봉밥을 준비하며 배려심을 나타냈다.
김세정은 고봉밥에 구운 돼지껍데기 등 폭풍 먹방을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했다.

김세정은 "인기 실감을 하느냐"는 질문에 "안 난다. 전 그냥 연습생 같다"며 "구구단 멤버들과 숙소 생활한다. 게다가 숙소가 회사 안에 있다. 퇴근해도 퇴근한 맛이 안 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어 "휴일도 없고 개인 시간도 없다"며 "구구단이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면 휴대폰을 준다고 하셨다"라며 작은 소망을 표현했다.

한편 김세정은 방송 말미 꽃길을 걸으며 콧노래를 불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