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끼줍쇼’ 김세정, 와인도 소주처럼…“제가 소주파여가지고”

최종수정 2016.12.23 03:00 기사입력 2016.12.22 10:04

댓글쓰기

김세정이 소주파임을 자처했다/사진=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김세정이 소주파임을 자처했다/사진=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누리 인턴기자] ‘한끼줍쇼’ 김세정이 소주파임을 자처했다.
21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는 ‘크리스마스의 기적’ 특집으로 이경규, 강호동과 게스트 김세정이 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출연진들은 고생 끝에 한 집에서 식사를 하게 됐고 가족들과 함께 와인으로 건배했다.

특히 김세정은 “원샷”이라는 이경규의 말에 몸을 뒤로 돌린 채 와인을 마셔 주위의 눈길을 끌었다.
이경규는 “와인은 그냥 먹어”라고 말했고 김세정은 “제가 소주파여가지고”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한편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JTBC ‘한끼줍쇼’ 시청률은 3.518%(전국유료방송가구 기준)으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첫 게스트 김세정의 활약에 힘입어 지난 회(2.471%)보다 1.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최누리 인턴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