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 전 총장들 "학생들 농성 중단해야"

최종수정 2016.12.16 14:56 기사입력 2016.12.16 14:56

댓글쓰기

정운찬, 이장무, 오연천 등 서울대 전임 총장들, 16일 호소문 발표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전임 총장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전임 총장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서울대학교 전임 총장들이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두 달 넘게 본관 점거농성 중인 학생들에게 점거를 해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운찬, 이장무, 오연천 등 서울대 전임 총장들은 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 모여 학내 사태에 대해 논의하고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대학을 책임졌던 총장들이 시흥캠퍼스 문제의 신속한 수습을 당부하는 의견을 내게 됐다"며 "학생들이 물리적 수단을 통해 본인들의 의사를 관철시키려는 것은 지성의 전당인 서울대에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의 뜻이 이미 학내외에 충분히 전달된 만큼 이제 대학본부 농성을 중단하고 강의실로 돌아가는 것이 바람직한 자세라고 믿는다"며 "대학본부와 학생 간에 더욱 내실 있는 대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학본부에도 "학생 대표들과 더욱 긴밀한 대화협의체를 구성해 향후 시흥캠퍼스의 역할 및 기능과 관련해 학생들이 우려하는 사안에 대해 신뢰를 갖고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고 권했다.
한편, 서울대 학생들은 지난 10월 10월부터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본관 점거농성 중이다. 오는 19일에는 점거농성 70일을 맞아 이를 평가하고 전망하는 토론회도 열 예정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