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野3당 대표회동 "헌재 탄핵심판 조속히 이뤄져야"

최종수정 2016.12.19 23:30 기사입력 2016.12.13 14:58

댓글쓰기

朴대통령 탄핵안 가결 이후 첫 회동…야권공조방안 논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동에 앞서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동에 앞서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홍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야3당 대표가 13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처리 후 첫 회동을 갖고 헌법재판소의 빠른 탄핵안 처리를 촉구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여야정 협의체 등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추 대표는 "무엇보다 탄핵의 마지막 절차라 할 수 있는 헌법재판소의 심판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국민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헌법재판소가 현명하고 조속한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야권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 대표는 민주당이 제안한 국회-정부간 정책협의체 구성안을 거론한 뒤 "야3당은 논의를 통해 국회가 민생안정과 사회개혁과제를 추진하는데 힘을 모아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 역시 "국회에서의 (탄핵) 절차는 끝났지만, 아직도 헌법재판소의 심판절차가 기다리고 있어서 야3당은 앞으로도 굳건한 공조를 이어가야 한다"고 거들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전날 헌재가 개별 소추사안별 심사를 하지 않겠다고 나선데 대해서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는 조기에 안정시켜야 한다"며 "어떤 사안이라 하더라도 탄핵 사유로 충분하고 재판관 6명 이상이 찬성한다면, 그것으로서 박 대통령 탄핵 절차는 종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역할 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황 대행의 권한을 어디까지로 할 것인가 하는 가이드라인"이라며 "국회의 협조가 잘 되려면 상징적 조치로 탄핵안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조대환 민정수석비서관의 인사를 철회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아울러 "박 대통령의 비정상적 통치를 청산하라는 요구와 과장에 있는 시민들의 많은 요구가 있다"며 "촛불입법 추진을 위해 야3당의 정책협의기구를 구성해 적극 대응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