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병우 현상금 총 1100만원, 정봉주 "곧 잡을 것 같다"

최종수정 2016.12.19 22:55 기사입력 2016.12.11 13:55

댓글쓰기

우병우 전 민정수석 수배 전단지. 사진=정봉주 SNS 캡쳐

우병우 전 민정수석 수배 전단지. 사진=정봉주 SNS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사라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현상금이 1100만원까지 올라 관심이 집중됐다.

10일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SNS에 "우병우 은신처 제보하시는 분들 감사! 곧 잡을 것 같다"며 “1000만원(정봉주의 전국구 500만원, 안민석 의원 500만원)"이라고 현상금을 적시했다. 이어 "현상금 모금 계좌 만들지 고민"이라며 "수배 전단 만든 분 금액 올려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 7일 SNS에 “대한민국을 절단 내고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를 능멸한 우병우 일당을 공개 현상 수배합니다”라며 자신의 휴대폰 번호와 함께 “현상금 200만원”을 내건 바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도 8일 TV조선 '박종진 라이브쇼'에 출연해 "우병우 소재지를 찾아내는 누리꾼이 있다면 사비로 100만원의 포상금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최순실 국조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채택된 뒤 행적을 감춘 우 전 수석에게 걸린 현상금은 이로써 1100만원이 됐다.
한편 네티즌들은 "좋은 일도 하고 돈도 벌고 일석이조다" "왕년에 숨바꼭질 좀 했음" "어떻게든 찾아내자" "현상금 더 올리면 더 빨리 찾는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