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형 신도시, 중남미 수출길 열린다

최종수정 2016.12.08 11:00 기사입력 2016.12.08 11:00

댓글쓰기

국토부, 9일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신도시 사업설명회 개최
우리나라 기업의 한국형 신도시 첫 중남미 수출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우리나라 건설사들의 해외신도시 수출길이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9일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신도시 투자·수주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사업설명회에서는 볼리비아 투자여건 소개 및 산타크루즈 사업추진 현황, 향후 개발 방향 등 향후 중남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정보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자문형 컨설팅으로 진행되는 산타크루즈 신도시는 우리나라 기업이 중남미에 수출하는 첫 번째 신도시다. 이로써 중남미 도시개발시장에 진출할 교두보를 마련한 셈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는 2014년부터 자문단을 파견해 올해 3월 신도시 설계 등에 우리기업을 참여시켜 약 1080만달러(한화 119억원)의 설계용역을 수주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산타크루즈 신도시는 볼리비아 제1경제도시인 산타크루즈 인근에 분당의 3배 규모에 달하는 52만㎢의 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곳에 43만명(12만가구)이 거주가능한 도시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전체 3개 지구로 나뉘는데, 현재 1지구의 단지조성 실시설계와 지구승인 절차가 진행 중이다. 착공은 내년 초 예정이다.
김형렬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한국 신도시 개발경험을 활용해 사업자문을 시행함으로써 우리나라 기업의 참여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특히 볼리비아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도시개발 계획 단계부터 지원해 ICT관련 국내기업 진출 발판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산타크루즈 신도시에 대한 파라과이, 콜롬비아, 페루 등 볼리비아 주변국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 기업의 중남미 건설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