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 국내 공공 클라우드 시장 도전

최종수정 2016.12.06 10:47 기사입력 2016.12.06 10:47

댓글쓰기

인터넷진흥원에 클라우드 보안인증 획득 나서…외국기업 첫 진출 '무한경쟁'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마이크로소프트(MS)가 외국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정부의 클라우드 보안인증 획득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외국 클라우드 기업이 본격적으로 한국 공공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포문을 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6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및 MS에 따르면 MS는 조만간 KISA에 클라우드 보안 인증을 신청할 계획이다.

2015년 9월 시행된 클라우드컴퓨팅발전법에 따라 한국의 정부 기관들도 민간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내년부터는 공공 기관들이 본격적으로 클라우드를 도입할 계획으로 전망된다.

클라우드란 서버나 저장공간, 소프트웨어(SW) 등 정보기술(IT) 자원을 직접 구매하지 않고 인터넷을 이용해 필요할 때마다 빌려 쓰는 서비스를 말한다.
◆MS, 내년초 대규모 데이터 센터 오픈 = 민간 클라우드 사업자가 한국의 공공 기관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반드시 KISA의 클라우드 보안 인증을 받아야 한다. 인증절차가 매우 까다로워 현재까지는 국내 기업중에서 KT만 인증을 획득했다.

KISA 관계자는 "KT 이외에 현재 가비아 등 2곳이 보안인증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며 "내년 상반기에 4~5곳이 추가로 신청하기 위해 준비중"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기업중에는 SK(주) C&C, NHN엔터테인먼트, 이노그리드, 더존비즈온 등이 인증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S는 내년 초 데이터센터 가동을 계기로 공공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5월 MS는 내년 초 서울과 부산에 신규 데이터센터를 구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 공공 시장에서 윈도 운영체제(OS)나 오피스 등 MS의 점유율이 상당히 높다는 점, 한국 정부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MS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특히 MS는 부산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면서 1단계에 4조원을 투자하는 것을 포함해 3단계에 걸쳐 최대 12조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MS, 국내 공공 클라우드 시장 도전

신상열 미래창조과학부 소프트웨어진흥과장은 "2014년 하반기에 법이 통과됐기 때문에 각 기관들은 2016년 예산에 클라우드 도입 예산을 편성할 수 있었다"며 "내년부터는 공공분야에서의 클라우드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국계 기업, 데이터센터 구축ㆍ인력 확대 = 클라우드 보안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데이터센터를 한국에 두어야 한다. KISA는 취약점 점검, 모의 침투 테스트 등을 거쳐 이상이 없을 경우 인증서를 부여한다. 인증에는 3~4개월이 소요되며 인증 수수료는 한시적으로 무료다.

그동안 MS, 아마존웹서비스(AWS), IBM 등 외국 기업들은 민간 영역에서만 영업해 왔다.

AWS는 올 1월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 5번째로 서울에 데이터센터(리전)를 구축했다. 아마존은 삼성전자에 이어 올해 LG전자를 고객사로 확보했다. IBM은 SK와 제휴해 판교에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IBM은 국내 클라우드 인력을 지난해 대비 세 배 가량 늘린 것으로 전해졌다.

오라클은 지난해 클라우드 관련 인력 100명을 늘린데 이어 올해 추가로 100명을 충원했다. 하지만 국내 데이터센터가 없어 다른 외국계 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이다.

한편, 미래부는 2018년까지 클라우드 이용률을 30% 이상으로 확대하고, 3년간 4조 6000억원(공공부문 1조2000억원)의 클라우드 시장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