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스공장’ 문재인 “'사이다' 이재명? 금방 목 말라, 난 고구마처럼 든든한 사람”

최종수정 2016.12.19 22:03 기사입력 2016.12.02 10:50

댓글쓰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사진=아시아경제 DB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고구마는 배가 든든합니다. 저는 든든한 사람이다, 이렇게 답을 드리고 싶습니다."

2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이재명 사이다, 문재인 고구마'라는 야권 지지자들의 비판에 대해 "사이다는 금방 목이 또 마르잖아요. 탄산음료가 밥은 아니죠, 고구마는 배가 든든합니다"라며 자신을 든든한 사람에 비유했다.

이날 방송에서 문재인 의원은 "사람들은 이재명 시장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 제가 걱정하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저는 아주 좋은 일이라고 생각하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야권 전체의 파이가 커져 나중에 누군가 후보가 될 경우 그 지지자들이 다 함께 모일 거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또한 이재명 시장에 대해 "분명하고, 위치 선정도 빠르고 아주 훌륭한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잘하고 있다"며 "저는 엄연히 1번 주자여서 정국 흐름에 새누리당의 온갖 계산과 장난에 의해서 역사가 거꾸로 역행하지 않도록 저지선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남들 챙기다 대선 3수 하는 것 아니냐"는 김어준의 물음에 문 의원은 "다른 대선 후보님들과 좋은 경쟁해서 힘을 함께 모으면 그때는 상대 후보가 누가 나와도 우리가 문제없이 정권 교체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사람들이 함께 힘을 모아서 정권 교체 후에 함께 국정 운영 해 나가면 저는 개혁도 훨씬 힘차게 해 나갈 수 있고 두 번 세 번 정권을 이어갈 수 있는 토대도 마련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