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반기문 제치고 대선후보 지지율 2위 등극

최종수정 2016.12.19 21:56 기사입력 2016.12.01 09:30

댓글쓰기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누리 인턴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누르고 대선후보 선호도 2위로 올라섰다.
지난달 30일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가 국민 109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1월 정기조사’ 결과에 따르면 차기 대통령 적합도는 문 전 대표가 23.8%로 1위, 이 시장이 17.2%로 2위를 기록했다. 반 총장은 15.2%의 지지를 받아 3위로 내려앉았다.

그간 이 시장은 최순실 국정파문 정국에서 강경 발언을 해 야권 대선주자로서 입지를 다졌다. 이 같은 행동이 대선 선호도 판도를 바꾼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전달보다 4.5%포인트 하락한 6.9%, 박원순 서울시장은 0.3%포인트 떨어진 5.8%를 기록, 각각 4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손학규(5.4%) 더민주 상임고문과 오세훈(3.5%) 전 서울시장, 유승민(3.2%) 새누리당 전 원내대표 등이 뒤를 이었다. 무응답은 19.1%였다.

문 전 대표는 30대(43.5%)와 40대(32.5%), 서울(26.5%), 경기·인천(22.0%), 호남(22.9%), 부산·울산·경남(31.6%) 등에서 선두를 달렸다.

이 시장은 20대(30.3%)와 충청(22.1%), 대구·경북(22.5%)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고, 반 총장은 50대(23.6%)와 60대(29.0%), 강원·제주(26.0%)에서 지지율 1위를 차지했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의 51.6%가 반 총장을 지지했다. 더민주 지지층은 문 전 대표(51.0%), 이 시장(20.2%), 박 시장(8.6%) 순으로 지지했다. 국민의당 지지층은 안 전 대표(31.1%), 이 시장(19.6%), 손 전 대표(10.4%) 순으로 지지했다.

이번 조사는 박 대통령 3차 담화 발표 다음 날인 30일 오전 전국 성인 휴대전화 가입자 1091명을 대상으로 컴퓨터 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한 임의걸기(RDD)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0%포인트고, 응답률은 15.9%였다.

최누리 인턴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