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비주류 "대통령, 7일 오후 6시까지 퇴임 시기 밝혀야"

최종수정 2016.12.19 22:03 기사입력 2016.12.02 09:50

댓글쓰기

與 비주류 "대통령, 7일 오후 6시까지 퇴임 시기 밝혀야"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2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퇴진 시점을 명확하게 밝혀 달라며 "7일 오후 6시까지 입장을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야당 일각에서 5일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처리에 나서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본회의 일정도 예정되지 않은 날짜에 탄핵소추안을 상정해 추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비상시국위 대변인 격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이) 퇴임 입장과 관련된 명확한 시기를 못 박지 않았다는 것에 대한 신뢰성에 대한 의심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상시국위에서는 대통령이 이것(퇴진 시기)을 국회에 넘기기보다는 스스로 명확하게 입장발표를 해주는 것이 이 문제를 풀어가는 한 방안이라고 생각해 강력하게 대통령에게 요구한다"며 "명확한 퇴임일정과 메시지 안에는 이 결정과 동시에 모든 국정을 총리에게 넘기고 퇴임을 기다리는 명확한 2선 후퇴의 모습을 천명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들은 야당에서 추진하는 탄핵 일정에 대해서는 다른 목소리를 냈다. 황 의원은 "야당은 이 문제에 대해서 여야가 모든 부분에 대해 합의를 이뤄내면 새 역사를 만들어 낼수 있다"며 "다시한번 강력하게 야당은 우리 정신석 원내대표와의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해서 국회가 대통령의 퇴임일을 결정하고 이후 국정을 어떻게 운영해 갈것인지 등등을 결정해 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야당과 협상이 되지 않으면 9일 탄핵안 투표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는 "야당은 협상에 임하라는 것을 요구한다"며 "왜 한길만을 고수하는지 매우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야당의 협상 참여를 다시한번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