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스룸' 비박계 황영철 "박 대통령 4월 퇴진 동의하면 탄핵 중단"

최종수정 2016.12.01 00:08 기사입력 2016.12.01 00:08

댓글쓰기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은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9일 탄핵 일정에 동참한다"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대한 비박계의 입장을 전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와 황영철 의원의 전화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앞서 비박계는 이날 박 대통령에게 '내년 4월 퇴진' 의견을 전했고, 현재 청와대의 입장을 기다리는 상황이다.

이날 황 의원이 "대통령이 퇴진 시기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는데, 비박계는 4월 말로 못 박아 밝혀달라고 이야기 할 생각"이라고 밝히자 손 앵커가 "왜 4월로 정했느냐"고 물었다.

이에 황 의원은 "1월 시점으로 차기 구도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6개월 정도의 시기가 대선을 준비하는 시간으로 적당하다"며 "대통령의 조기 퇴진 입장도 반영했으며, 탄핵 되더라도 4월 정도까지는 갈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답했다.
이어 "유불리를 따질 수 없는 적절한 시점이다. 여야 원로도 이런 부분을 고려해 같은 의견을 말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만약 4월 퇴진을 박 대통령이 동의하면 탄핵 추진을 안 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말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