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상선, 한진해운 스페인터미널 우선협상자 선정(종합)

최종수정 2016.11.25 10:52 기사입력 2016.11.25 1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HMM (대표 유창근)은 한진해운 우량 자산인 스페인 알헤시라스 터미널 매각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지난 3일 입찰제안서를 접수해 전일 매각주간사로부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통보를 받았다. 오는 28일부터 2~3주 간 실사를 거친 뒤 12월말 경 터미널 지분 100%를 인수하는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알헤시라스 터미널은 총면적 35만7750㎡ 규모로 연간 186만TEU를 처리할 수 있으며, 1만TEU급 이상 컨테이너선을 접안시킬 수 있다. 현재 덴마크 머스크, 프랑스 CMA-CGM, 중국 코스코, 일본 MOL, K라인 등 글로벌 해운선사들이 이용하고 있으며 알헤시라스 항만청으로부터 2040년 7월까지 임차돼 있다.

유럽과 남미를 잇는 남북항로와 아시아와 북미 동안을 잇는 동서항로가 교차하는 곳에 위치해 지중해, 북유럽, 북미로 이어지는 환적항이자 전략적 물류 거점이다. 또한 새로 부상하고 있는 북아프리카 시장과도 근접해 성장 가능성도 높아 현대상선의 중장기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터미널 사업 확대는 안정적 영업기반 확대와 중장기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이라며 “향후 추가적인 한진해운 우량 자산 인수와 선박 신조 등을 통해 더욱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해외 터미널 사업을 강화해 영업경쟁력을 더욱 높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현재 미국 CUT·WUT, 대만 KHT 등 3개의 자영 터미널을 소유하고 있으며, 로테르담에 컨테이너 전용터미널 RWG 지분 20%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상선은 지난 7월 이후 터미널 사업을 강화해 왔다. 현대상선 카오슝 터미널은 대만 항만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1만8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처리할 수 있는 초대형 겐트리 크레인 4대를 확보해, 대형선 유치 및 선석 활용을 극대화함으로써 처리 물량이 기존 연간 40만TEU에서 약 70만TEU로 확대했다.

또한, 미국 타코마에 위치한 WUT 최신화 작업을 진행해 미주 서북부 지역의 컨테이너 터미널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현대상선, 한진해운 스페인터미널 우선협상자 선정(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