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것이 알고 싶다' 직접 입연 차움병원장, "진료기록 지운 적 없다" 글쎄?

최종수정 2016.12.19 18:23 기사입력 2016.11.20 12:18

댓글쓰기

이동모 차움병원장.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쳐

이동모 차움병원장.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 차움병원 이동모 병원장이 직접 해명했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1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7시간 동안 행적이 묘연했던 박근혜 대통령의 진실을 추적하는 '대통령의 시크릿' 편이 방송됐다.

이날 최순실 일가와의 인연으로 박근혜 정부로부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차움병원 측이 직접 방송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 병원장은 박 대통령 취임 전 병원을 이용해 비타민 정맥주사를 맞은 사실이 있으며, 최순실 측이 병원에서 대리처방을 받아간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대해 “가족이 아닌 사람, 비서가 와서 수령을 해간 것은 잘못된 일”이라며 병원 측의 잘못을 시인했다.

하지만 취임 이후 박 대통령이 병원을 찾은 일은 없으며, 최씨가 대리처방을 받은 주사가 박 대통령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이 세월호 참사 당일의 진료기록을 요청하자 이 병원장은 자신이 직접 차트를 보고 확인했다며 박 대통령과 최씨가 병원을 찾은 기록이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또한 "세월호 참사 앞뒤로 일주일, 열흘 사이에도 기록이 없다”고 설명했다.

병원 측은 오히려 “차움병원은 피해자”라면서 “이번 사건으로 인해서 저희가 무슨 특혜를 받고 온갖 못된 짓은 다 하는 거로 자꾸 언론에 비치는데 저희들 자체는 굉장히 피해가 크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해당 인터뷰 이후 이어진 영상에서 차움 병원 내부고발자들의 전화통화 내용이 공개돼 여전히 석연치 않은 의문을 남겼다.

한 병원 관계자는 “병원 측에서 지금 기록도 다 삭제하고 있고 직원들이 새어나가는 그런 말도 방지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혀 왔으며, 또 다른 관계자는 “맨날 덮으려고만 하고···VIP 파일들 삭제하라고 지금 얘기가 나왔다”고 제보했다.

뿐만 아니라 한 제보자는 "지금 내부고발자 찾는 중이다. 주말 내에는 문자도 전화도 삼가달라. 부탁드린다"라며 자신이 내부고발자로 색출될 위기에 처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 병원장은 “그런 적 없다”면서 “내부 기록을 삭제할 수 있게 되어 있지도 않다”면서 은폐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