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이 좋다' 김현철 절친 박명수, "근본을 잊지 마라" 조언

최종수정 2016.12.19 18:23 기사입력 2016.11.20 11:55

댓글쓰기

박명수 김현철.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박명수 김현철.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사람이 좋다' 김현철과 박명수의 특별한 우정이 공개됐다.

2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는 개그맨에서 지휘 퍼포머로 변신한 김현철이 출연해 지휘자로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김현철은 어린 시절 영화 '아마데우스'를 보고 클래식에 입문한 뒤, 2년 전 '유쾌한 오케스트라'를 창단해 본격적으로 지휘에 뛰어들었다.

악보를 못 본다고 고백한 김현철은 연주곡 전체를 통째로 외워 간극을 메우고 있다. 또한 자신만의 악보 표기법을 개발해 지금까지 30곡 이상을 외웠다.

이날 김현철은 생년월일까지 같은 20년 지기 절친 박명수를 만나 음악에 대한 고민상담을 했다. 박명수 역시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 DJ로 활동하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다.
박명수는 "개그맨이 가장 큰 베이스다. 욕을 먹는 이유는 근본을 잘 모르는 거다. '저는 DJ입니다, 클래식 지휘자입니다' 하면 안 된다"며 개그맨의 본분을 잊지 말라고 조언했다.

또한 박명수는 "퍼포먼스에서 완벽하게 보여주고 또 큰 웃음을 주는 곡에서도 완벽한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것이다. 패러디도 아니고 웃음이 있는 것도 아니고 어정쩡하게 흉내 내면 안 된다"고 전문성도 강조했다.

김현철 역시 "저는 원래 희극인이다"라며 "연기를 하고 싶었다. 콩트를 하면 싫어한다. 그런데 리얼 다큐가 대세가 됐다. 설자리가 없다"라며 개그에 대한 갈증을 호소했다.

한편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새길을 개척해 나가는것 같습니다~!! 클래식을 친근하게 접근할수있는 기회가 마련된게 아닌가 싶네요 !! 감동입니다!" "김현철씨 응원할께요 멋지십니다~~" "현철이형 개그좀 해주세요" "지휘도 잘하고 뼈그맨 김현철 더욱더 대성 하시기를" 등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