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싱스트리트’ 박명수 'EDM의 아버지'라더니…기대에 못 미친 디제잉

최종수정 2016.10.27 09:20 기사입력 2016.10.27 09:20

댓글쓰기

엠넷의 새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싱스트리트'에 출연한 박명수/사진=엠넷 '싱스트리트' 캡처

엠넷의 새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싱스트리트'에 출연한 박명수/사진=엠넷 '싱스트리트' 캡처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엠넷의 새 예능프로그램 '싱스트리트'가 첫 선을 보인 가운데, 개그맨 박명수의 디제잉이 화제다.

26일 밤 첫 방송된 엠넷 '싱스트리트'는 음악에 푹 빠진 스타들이 평범한 골목에서 펼칠 음악 페스티벌을 기획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박명수-성훈, 이상민-딘딘, 봉태규-서사무엘-로바이페퍼스 등 세 팀이 출연한다.
1회에서는 각 팀이 서로 다른 장르를 가지고 모였다. 이들은 공연을 앞두고 각각 PT를 선보이게 됐다. 박명수는 ‘EDM의 아버지’라는 자신의 별명에 걸맞게 EDM 장르 디제잉을 선택하고, 팀장으로 나섰다.

그러나 팀원인 배우 성훈은 한 번도 EDM 디제잉을 해본 적 없는 상황. PT 분위기는 다소 어색하게 흘러갔다. 또 박명수는 시작과 함께 다른 노래를 트는 실수를 하기도 했다. 본격적인 디제잉이 시작되었으나 “클럽에서 흔히 듣던 것”이라는 비난이 쏟아져 나왔다.

당황한 박명수는 여러 가지 변형을 선보이며 다른 음악을 틀었지만 “연결이 안된다”는 불만이 다시 터져 나왔다. 박명수는 멘트와 댄스로 관객의 호응을 유도하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엠넷 ‘싱스트리트’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영된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