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박명수 혼낸 딘딘 "이 노래로 행사하면 진짜 나쁘다"

최종수정 2016.12.19 18:21 기사입력 2016.11.20 00:11

댓글쓰기

딘딘 박명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딘딘 박명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무한도전' 딘딘이 개념 발언으로 박명수에게 일침을 가했다.

1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역사X힙합 프로젝트 ? 위대한 유산’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날 유재석이 한국사 강사 설민석의 강의 내용 이외에 다른 주제로도 곡을 만들 수 있다고 하자 박명수는 “신석기시대, 고인돌 되냐”고 물었다.

박명수와 같은 팀인 래퍼 딘딘은 놀라며 “나 안 할거야, 고인돌”이라며 “애국지사가 될 수 있다는 말에 부담스러웠다. 내가 나중에 교과서에 실릴 수 있다. 교과서에 실릴 수 있을 만한 걸작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멋있는 음악보다 메시지를 중요하게 담고 싶다”고 하자 박명수는 “대중문화는 즐거움도 줘야 하니깐 무거울 필요가 없다”라고 응수했다.
이에 유재석이 “역사적 사실을 놓고 즐거움이다”라고 못 박자 박명수가 “같은 맥락인데. 즐거움을 놓고”라고 받아쳤다. 이에 멤버들이 “행사 뛰시려고?”라고 묻자 딘딘은 “이 노래로 행사하면 진짜 나쁜 거다”며 일침을 날렸다.

주변의 공격에 당황한 박명수는 “국경일만 할게 국경일만!”라고 버럭하며 “고인돌 아니면 빗살무늬토기다”라고 강조해 딘딘을 당황케 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