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하나투어, 11~1월 중순 사이 저점 분할매수 추천

최종수정 2016.11.18 08:33 기사입력 2016.11.18 08: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신한금융투자는 18일 하나투어 저점 매수에 나설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성준원 연구원은 "지금부터 서서히 하나투어 저점 매수에 나서도 좋다"며 11월 중순~1월 중순(겨울 성수기 시작 전) 사이에 분할 매수를 추천했다.

주가 상승의 마지막 걸림돌은 12월 중 순으로 예정된 ‘서울 면세점 라이선스 4개 발급’ 이슈 뿐인데, 12월 중순에 주가가 하락한다면 오히려 추가 매수하는 전략이 유효하는 게 성 연구원의 판단이다.

저점 매수에 나서야 한다고 판단하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우선 별도 본사 실적이 개선 추세에 있다. 성 연구원은 하나투어의 별도 기준 내년 영업이익을 전년 대비 42% 증가한 474억원으로 예상했다. 출국자 증가, 비용 정상화, 올해 2분기 일본 지진 기저효과 때문이다.

일본 자회사의 성장이 유지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다. 올해 일본 자회사 영업이익은 20% 늘어난 145억원으로 예상됐다. 성 연구원은 2017년 180억원까지 충분히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낙관했다.
면세점은 적자 지속 국면이 이어질 전망이지만 적자폭이 줄어든다는데 의미가 있다. 성 연구원은 "면세점의 영업 적자 규모는 올해 265억원에서 내년 194억원으로 소폭 줄어들 전망"이라며 "면세점 사업 전략이 보수적으로 바뀌게 된다면 적자는 대폭 축소될 수도 있다. 긍정적으로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