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요 그룹, '미쉐린 3스타·1스타' 배출 쾌거

최종수정 2016.11.07 15:50 기사입력 2016.11.07 15:50

댓글쓰기

‘가온’ 3스타, ‘비채나’ 1스타 획득
자타공인 한식세계화 전초기지로서 발돋움

가온

가온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광주요 그룹의 외식사업부 가온소사이어티가 운영하는 최고급 한식당 ‘가온’과 모던 한식 ‘비채나’ 두 곳이 전 세계 미식가들의 성서 ‘미쉐린 레드가이드 2017년 서울편’에 모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달성했다.

전 세계에서는 28번째, 아시아에서는 4번째로 서울에서 발간되는 미쉐린 가이드는 7일 공식 발간했다.
‘가온’은 최고 등급인 별 세 개(3stars)를 획득해 ‘요리가 매우 훌륭하여 맛을 보기 위해 일부러 여행을 떠날 만한 식당’으로 서울은 물론 전 세계를 통틀어서도 최고 수준의 레스토랑으로 평가 받았다.

‘가온’은 왕의 하루 수라상에 담긴 흐름을 살린 한식 코스 요리를 선보이고 있는 고급 한식당으로서 하루하루 달라지는 제철 식재료의 본연의 맛을 극대화한 ‘온날’ 코스와 ‘가온’ 코스 두 가지 메뉴가 있다.

광주요그룹 외식사업부에서 '한식 문화 전도사' 조태권 회장의 가르침 아래 13년째 조리 부문을 맡아 총괄하고 있는 김병진 총괄셰프는 “한식의 정수는 우리나라의 식재료만이 가진 고유의 맛을 살리고 그 안에 숨은 다양한 맛을 발견하는 데서 나온다고 생각해 고요리서를 공부하면서도 현대인의 입맛에 맞는 레시피를 연구해왔다”며 한식에 대한 남다른 철학을 전했다.
더불어 “한식 요리로서 미쉐린 가이드의 인정을 받았다는 점이 더욱 뿌듯하고 기쁘다”며 “이번 미쉐린 가이드를 통해 전 세계가 우리 한식의 매력을 깨닫고, 우리 나라를 더욱 많이 찾게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별 한 개(1 star)를 받아 ‘요리가 훌륭한 식당’으로 함께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 ‘비채나’는 고객들이 보다 친근하게 한식을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한 메뉴가 특징이다. 한국인의 식사 패턴에 맞추어 점심과 저녁의 코스를 달리 구성하였고, 코스에 곁들일 수 있는 다양한 단품 메뉴를 사계절 달리 준비한다.

방기수 비채나 총괄셰프는 “한식이 가진 선입견을 깨면서도 한국인이 사랑하는 우리 고유의 풍미는 유지하고자 노력했다”며 “우리나라 사람들은 물론 외국인들도 사랑하는 한식을 연구하고 선보이며 향후 3스타 레스토랑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정진할 것”이라는 포부를 함께 밝혔다.

‘가온’과 ‘비채나’를 총괄 운영하고 있는 조희경 가온소사이어티 대표는 “’가온’, ‘비채나’와 더불어 미쉐린 가이드 서울편에 포함된 많은 레스토랑을 통해 보편적인 식문화 가운데 하나로서 전 세계인이 우리 한식을 보다 능동적으로 접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면서 “전 세계 식도락가들이 미쉐린 가이드를 통해 한국을 찾게 되면 우리 외식업계뿐만 아니라 관광산업 나아가 우리 농업에까지 내수 경제에 미치는 긍정적인 역할이 상당하리라고 판단”한다고 이번 미쉐린 가이드 발간에 따른 기대감을 드러냈다.

가온소사이어티의 모그룹인 광주요는 1963년 전통 도자 사업을 시작으로 1988년 2대 조태권 회장이 기업을 물려받으면서 우리 도자에 어울리는 한식(2003년 가온), 술(2005년 화요)을 개발해 그릇과 음식과 술의 ‘삼위일체’ 진수를 선보이는 식문화 선도 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최고급 한식당 ‘가온’과 ‘비채나’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으로 한식의 가치를 끌어올린 만큼 앞으로는 대중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한식 메뉴와 식당 개발에도 힘쓸 예정이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