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동빈 와인' 나온다…롯데주류, 이달 중 국산 포도 100% 사용한 와인 출시

최종수정 2016.11.07 11:03 기사입력 2016.11.07 10:38

댓글쓰기

롯데주류, 명품 와인 도전장, 이달 출시 예정
'신동빈 와인' 나온다…롯데주류, 이달 중 국산 포도 100% 사용한 와인 출시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013년 6월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 경제사절단으로 동행 당시, 인민대회당 금색대청에서 열린 만찬에 나온 와인을 마시고 깜짝 놀랐다.

프랑스산 와인인 줄 알았던 와인이 중국산이었기 때문이다. 고급스러운 맛에 감탄한 신 회장은 그때 결심했다. "중국도 이렇게 좋은 와인을 만드는데 우리도 질 높은 국산 와인을 만들어야겠다"는 다짐이었다.
신 회장은 즉시 실행에 옮겼다. '마주앙'이라는 국산 포도로 만든 와인이 있었지만 국민 만찬에도 제공할 수 있을 정도의 프리미엄급 와인 제작과 와인 사업 육성을 롯데주류에 지시했다.

롯데주류는 고민했다. 기온과 강수량, 토질 등 국내 환경에서 높은 수준의 양조용 포도를 제배하기가 어렵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무모한 도전이라는 얘기도 나왔다. 하지만 신 회장은 밀어부쳤다. 2년이 지난 현재 신 회장의 국산 와인에 대한 의지는 결실을 맺게 됐다.

롯데주류가 이달 초 일명 '신동빈 와인'을 출시한다. 신동빈 와인은 이달로 예정된 롯데그룹 사장단 회의와 향후 그룹 내 주요 행사에서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주류는 이달 초 경북 영천산 포도로 만든 와인 신제품을 선보인다. 신동빈 와인은 지난달 중순경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검찰의 수사 여파로 출시가 미뤄졌다.

롯데주류는 그동안 양조용 포도 품종을 찾아내고 재배하는데 노력을 기울였다. 대표적인 양조용 품종인 까베르네 쇼비뇽 등은 토양과 기후 여건상 재배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아시아 지역에서 자랄 수 있는 양조용 품종으로 블렌딩 해 만든 제품이다.

롯데주류는 2009년 두산으로부터 주류사업을 인수하면서 경북 경산시에 있는 와인 제조 설비도 함께 넘겨받아 여력은 충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설비로 롯데주류는 마주앙을 제조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제대로 된 맛에 대한 의구심도 나온다. 화이트 와인은 경북 의성군에서 계약 재배한 양조용 포도로 사용해 맛을 내고 있지만 레드와인은 국산 포도 품종 특성상 제대로 된 맛을 내기 어렵기 때문이다. 실제 롯데주류가 만들고 있는 마주앙 레드와인 역시 칠레산 원액을 80% 가량 혼합해 만들고 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국산 포도 100%로 만들었고 국산 와인 대중화에 한 발자국 나아갔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국내 포도산업 저변 확대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산 포도로 만든 와인을 제조하기 위한 그동안의 노력들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출시 후 반응을 살펴본 뒤 관련 제품들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