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리에서 부자 상대 연속 강도…대만 언론사 사장 2억원 강탈 당해

최종수정 2016.10.12 17:08 기사입력 2016.10.12 17: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프랑스 파리에서 부자들을 표적으로한 강도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미국의 유명 방송임 킴 카다시안 웨스트가 이달 초 100억원이 넘는 현금과 보석을 강도에게 빼앗긴 데 이어 대만의 유력 언론사 사장도 파리 자택에서 20만 유로(약 2억5천만원) 상당의 보석을 강탈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언론은 12일 지난 4일 대만 언론사인 연합보(聯合報)의 왕샤오란(王效蘭) 사장이 파리 내 부촌인 16구에 있는 자택에서 강도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경찰 소식통에 의하면 왕 사장이 지난 4일 자택에서 낮잠을 자고 있는데 강도 2명이 침입해 손에 끼고 있는 반지 등 보석 20만 유로어치를 훔쳐 달아났다고 전했다. 다행히 왕 사장은 이 과정에서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틀 전인 지난 2일 밤에는 카다시안이 머물던 파리 고급 레지던스에 5인조 강도단이 침입해 400만 유로(약 50억원) 상당의 반지와 500만 유로(약 62억원) 상당의 보석함, 휴대전화 2개를 챙겨 달아났다.

지난 8월에는 사우디아라비아 공주가 파리 시내에서 100만 유로(약 12억4천만원) 가량 되는 스위스제 명품시계 리처드 밀 시계를 빼앗기는 등 외국인을 상대로 한 강·절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