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GS이엠 양극재사업 인수…배터리 수직계열화 강화

최종수정 2016.09.30 21:56 기사입력 2016.09.30 21:56

댓글쓰기

"배터리 소재 경쟁력 강화차원"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LG화학 이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GS이엠의 양극재사업을 인수한다. 전구체-양극재-배터리로 이어지는 수직계열화를 완성해 배터리 소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LG화학은 30일 GS이엠의 익산공장 양극재 생산설비와 해당 사업부문 인력 등 유무형 자산일체를 인수하는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액은 추후 정산실사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며 550억원에서 6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LG화학이 인수한 GS이엠의 양극재사업부는 배터리의 핵심원재료인 양극재와 전구체(양극재의 원재료)를 생산하고 있다. 양극재는 배터리의 4대 핵심원재료(양극재·음극재·전해액·분리막)중 하나로 원재료 비중(36%)이 가장 높다. 전구체는 양극재의 수명과 용량을 결정하는 양극재의 핵심원재료다.

LG화학 관계자는 "GS이엠의 양극재사업 인수로 양극재 생산기술을 고도화하는 한편, 전구체의 직접 제조 기술력도 확보할 수 있게 돼 향후 전기차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고밀도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이번 인수를 통해 '전구체-양극재-배터리'로 이어지는 배터리 제조 전 과정의 수직계열화를 완성하게 됐다. LG화학 관계자는 "배터리 원재료에 대한 내부 수급비중을 높이는 한편 원가경쟁력도 갖추게 돼 배터리 소재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B3에 따르면 글로벌 리튬이온 배터리의 시장규모는 지난해 16조 9350억원에서 오는 2020년 41조3800억원으로 2배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