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뉴욕 맨해튼서 폭발 발생…29여명 부상(종합)

최종수정 2016.09.18 17:43 기사입력 2016.09.18 13: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미국 뉴욕 맨해튼의 첼시 인근에서 17일 밤(현지시간) 폭발이 일어나 중상자 1명을 포함해 29명이 다쳤다.

폭발은 17일(현지시간) 오후 8시30분께 23번가에서 일어났으며, 생명에 지장이 있는 부상자는 없다고 뉴욕시 소방당국이 밝혔다.

뉴욕경찰 대(對)테러반이 출동했으며, 현지 교통 서비스도 중단된 상태라고 AFP 등 외신이 현지 경찰을 인용해 전했다.

뉴욕 경찰당국은 폭발 현장 근처에서 수백 미터 떨어진 곳에서 의심 물질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현지 언론 등은 거리에 설치된 철제 쓰레기통 근처에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빌 더블라시오 뉴욕 경찰은 "뉴욕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언급하며 "아직까지 테러조직과의 관련성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폭발 당시 맨해튼 중심부인 첼시지역은 토요일 밤 식사 등을 즐기는 인파로 붐비고 있었으며, 의심 물질의 폭발에 의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인근 뉴저지주에서 17일 오전(현지시간) 마라톤 대회가 시작되기 직전 파이프 폭탄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 경찰은 두 사건 간의 관련성 여부를 파악 중이다.

잇딴 폭발사고는 오는 19일부터 뉴욕에서 열리는 제71차 유엔총회 참석차 각국 정상들이 모일 예정이라 경계 태세가 강화되고 있는 와중에 발생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