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에도 웃지못한 개성상인…"심각한 생활고 겪어"

최종수정 2016.09.18 12:42 기사입력 2016.09.18 12:42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추석 연휴동안 많은 사람들이 가족들과 만나 행복한 명절을 보냈다. 하지만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협력업체 임직원들은 명절에도 하루하루 답답한 마음에 웃지도 못했다. 지난 2월 설 연휴가 끝나는 날 남한과 북한의 냉전관계 등으로 개성공단의 문이 닫긴 이후 약 7개월이 됐지만 사태 해결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개성공단 피해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정부에 의해 개성공단 가동이 전면중단된 이후 현재까지 입주기업과 협력업체들의 피해액이 1조5000억원을 넘어섰다. 피해대책위 관계자는 "정부는 1조원 규모의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해 시행해 오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이 중 실제 기업들(근로자ㆍ공기업 제외)에게 집행된 것은 1600억원에 불과한 정책대출과 3500여억원의 무이자대출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또 최근 여야가 합의한 추경 예산안에 개성공단 피해 협력업체들의 민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 확인 유동자산 피해지원금이 제외된 것에 대해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피해대책위는 실질적인 보상이 전혀 될 수 없는 심각한 상황에서 개성공단 100여개 입주기업과 5000여개 협력업체, 10만 종업원들의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피해대책위 관계자는 "정부를 믿고 개성공단에 갔지만 보존대책도 전혀 하지 못한 채 쫓기듯 나오게 됐다"며 "피해업체들이 줄줄이 도산 위기에 처해 있고 10만여 근로자들도 수개월째 임금을 받지 못해 심각한 생활고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연쇄도산이 일어나면 실업률 증가와 민생불안, 사회혼란으로 이어지리라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고 우려했다.
또 정부가 지난 5월 확인된 유동자산 피해액을 발표했지만 그것도 다 지급하지 않고 있다는 게 피해대책위측의 설명했다. 피해대책위 관계자는 " 피해액의 전액 보상 없는 정부의 경영 정상화 지원책은 공염불에 그칠 수밖에 없으며 합당한 보상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