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망노트' 쓴 아내, 남편 살해 후 시신 저수지에 버렸다

최종수정 2016.09.16 11:44 기사입력 2016.09.16 11:44

댓글쓰기

경남 거창 부부 시신 발견 저수지.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남 거창 부부 시신 발견 저수지.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경남 거창 부부 사망 사건은 아내가 남편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

16일 경찰은 사건의 정황을 분석하고 관련자 소환 조사를 마친 결과, 남편에 대한 원망으로 아내가 남편을 살해한 뒤 죄책감을 못 이겨 스스로 호수에 뛰어들어 자살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종결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자녀들이 해당 사건으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받고 있어 자세한 수사 내용은 일체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남편의 사인분석을 의뢰한 결과 '사인 불상'으로 나왔다.

또한 이번 사건의 유력 용의자인 아내가 숨졌기 때문에 검찰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했고, 남편 살해 과정에 공범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14일 거창군 마리면 한 농업용 저수지에서 A(47)씨 시신이 발견되면서 표면화됐다.

당시 A씨 시신은 그물에 덮여 있었으며, 이 그물은 거대한 돌에 눌러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올 2월부터 가족과 연락이 끊긴 상태였으며 지난달 26일 큰딸이 실종신고를 냈다.

그런데 신고 하루 전 A씨의 아내 B씨 역시 거창과 가까운 합천군 합천호 부근에서 사라져 역시실종 신고된 상황이었다. B씨의 시신은 신고 이틀 뒤인 27일 발견됐다.

경찰은 부부의 시신 상태나 실종 전후 상황 등에 의혹을 갖고 수사에 착수했다.

B씨는 발견 당시 돌을 넣은 백팩을 매고 있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였고, A씨는 그물에 쌓여 있어 누가 봐도 살해된 정황이 뚜렷했다.

경찰은 아내 B씨가 숨지기 전 한달여 동안 쓴 유서에 가까운 내용이 적힌 노트를 발견했다.

여기에는 남편에 대한 원망과 경제적 어려움 등에 관한 내용이 다수 적혀 있어 경찰은 이것을 살해 동기로 보고 있다.

경찰은 여자 혼자 범행하기 어렵다고 보고 공범 파악에 주력했지만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했다.

경찰은 유가족들을 위해 노트 내용을 끝내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은 "일부 언론의 지나친 취재에 자녀들이 분개했으며 공황상태에 빠져 있다"라며 "자녀들이라도 제대로 살 수 있도록 사건을 잊어 달라"고 당부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